성명 및 보도자료

제목 [성명] 국정원 여론조작 부대 ‘알파팀’ 보도에 관한 용산참사진상규명위 성명
번호 317 분류   조회/추천 364  /  18
글쓴이 대책위    
작성일 2017년 04월 18일 00시 48분 51초
링크 첨부   YS_press20170418.hwp(16.5 KB)



[ 성명 ]
국정원 여론조작 부대 ‘알파팀’ 보도에 관한 용산참사진상규명위 성명
용산참사 등 여론조작, 불법사찰 책임자를 처벌하고
이명박근혜 정권 국가폭력의 진상을 규명하라!


이명박 정권 하에서 국정원이 ‘광우병 촛불’이후 우익 청년단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여론조작 부대 '알파팀'을 구성해 관리한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이들이 2009년 온라인상에 집중 유포한 ‘용산참사’ 관련 비방 글의 원 작성자가 당시 청와대 행정관인 것으로 밝혀져 청와대의 용산참사 여론조작 관여가 또다시 드러났다. 용산참사가 발생한 2009년 당시에도 “용산참사 무마용으로 강호순 연쇄살인사건을 적극 활용하라”는 청와대의 지시 문건이 폭로된 바 있다.

이들은 온라인 여론조작에 그치지 않고 민간인을 동원한 불법 채증과 사찰까지 자행한 정황이 드러났다. ‘알파팀’ 조직원의 증언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들은 개인용 촬영장비를 나눠주고 용산참사 집회 현장의 동영상 촬영을 지시하고 수고비를 지급했다고 한다. 국가기관이 비선조직까지 동원해 여론조작과 불법사찰을 일삼은 것은 헌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이며 사상초유의 탄핵과 구속수감으로 이어진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과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다.

비단 용산참사뿐만이 아니다. 국정원과 청와대의 여론조작을 일삼은 억압적 통치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내내 이어졌다. 용산참사, 쌍용차 노동자 폭력진압, 밀양과 강정마을에서의 빈번한 폭력, 세월호 참사, 백남기 농민 살인진압 등 야만적인 국가폭력사건이 연이었고 정권은 진실을 가리기 급급했다. 참사의 진실규명을 외치는 피해자들에 대한 폭력이 끊이지 않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진행 중일지 모르는 여론조작과 민주주의 파괴행위의 근원을 밝혀내야 한다. 이명박을 비롯해 청와대 관련자와 국정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 나아가 조직적 은폐행위로 덮고자 한 국가폭력의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박근혜 구속으로 적폐청산이 끝난 것이 아니다. 부정부패의 고리를 끊고 억울한 죽음과 고통을 낳은 국가폭력이 재발되지 않도록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대통령선거 후보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하의 국가폭력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위원회 설치를 약속하라. 용산참사부터 세월호참사까지 여론조작과 불법사찰로 덮으려 한 그날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2017년 4월 18일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

  
덧말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
이 게시판은 도배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 아래 보이는 문자열을 직접 입력해 주세요.
문자는 마우스로 복사할 수 없습니다.
직접 입력
쓰기 목록 추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