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여기 사람이 있다"

제목 2012 생명평화대행진 15~17일차 소식(10/19~21)-지리산/군산
번호 997 분류   조회/추천 902  /  232
글쓴이 대책위    
작성일 2012년 10월 22일 18시 21분 20초

[2012 생명평화대행진] 15~17일차 소식(10/19~21일) - 지리산/군산

생명평화대행진 15~17일차 - 지리산(실상사 민회) /군산

지리산 품에서, 새 세상을 말하다

생명평화대행진 15,16일차는 지리산의 품에 안겨 우리가 온 길을 돌아보고, 우리가 나갈 길을 이야기 했습니다.
지리산 노고단에 올라 산의 기운을 듬뿍 받기도 했고, 지리산댐 건설로 수몰될 위기에 놓은 아름다운 용유담을 찾아, 댐 건설의 어리석음을 깨닫기도 했습니다.
지리산 실상사에 도착한 행진단은 지나온 15일 간의 길들을 돌아보며 평가하는 내부민회를 갖고, 전국에서 모여든 200여 명의 민회 참가자들과 함께, '우리가 원하는 세상'에 대한 모두의 생각을 공유하고, 생명평화대행진이 나아갈 길을 모색하기도 했습니다.
넉넉한 지리산과 고즈넉한 실상사에서, 그야말로 세상을 바꿀 중구난방 작당모의가 움트는 시간이었습니다.  

군산, 평화의 바람아 불어아~

17일차 생명평화대행진은 문정현 신부님의 '평화바람'이 있는 군산으로 향했습니다.
군산에서는 미군기지 문제로 빼앗기는 사람들의 신음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평화바람에 도착해 맛있는 점심을 먹고, 행진단은 군산 미군기지 정문에서부터 약식집회와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드 넓은 땅을 차지한 미군기지 둘레를 향진하며 평화를 외쳤습니다.
미군기지 후문까지 행진한 후 다시 약식집회로 마무리한 행진단은, 군산 은파유원지로 향했습니다.
은파유원지에서 군산지역 시민들과 함께, 군산평화문화제를 갖으며, 군산에서부터 온 세상의 평화를 만들어가자고 다짐했습니다.

< 활동 영상과 사진을 보시면 더욱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대행진 15,17일차 영상소식 (둥글이님 영상 보기)

* 대행진 15,17일차 활동 사진들 (우기님과 현우님 사진 보기)

`

하늘의 소리, 지리산댐 건설 백지화하라~

사진보기

용과 신선이 노닐었다는 전설이 있어 빼어난 비경중 하나로 손꼽히는 지리산 용유담.
이 곳도 지리산 댐이 만들어 지면, 수몰되어 버린다고 합니다.
어머니와 같은 지리산을 함부로 대하면 기어코 천벌을 받을것 이라는 말이 가슴에 박힙니다.
함부로 대하지 못하도록 막지 못한다면 그것 또한 큰 죄가 되지 않을까요.

[지리산 댐 반대 활동보기 및 서명하기] => http://cafe.daum.net/JirisannoDam

민회, 중구난방의 작당모의로 우리가 바라는 세상을 말하다

사진보기

지리산 가음바람을 맞으며, 전국에서 사발통문을 받아든 듯한 사람들이 실상사 뜰로 모여들었습니다.
엄마,아빠의 손을 붙들고 온 어린 아이부터,선생님들과 함께온 공부방 학생들 그리고 백발이 성성한 어른신들까지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스스로 민의의 대표가 되는 자리에 함께 하고자 했습니다.

'민회'라는 낮선 작당모의에 모인 이들은, 140자 대형 원고지에,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적고 이야기 하며, 생명평화대행진이 꿈꾸는 세상, 나아갈 길을 이야기했습니다.

이제 오는 28일 평택민회, 29일부터 줄곳 걷게될 수도권 행진, 그리고 11월 3일 서울대행진까지 우리는 걷어가며 묻고 또 묻어, 우리의 소리를 모아 나갈 것입니다.

"우리의 말이, 우리의 목소리가 하늘입니다."
11월 3일 서울광장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모아냅시다!!

미군기지가 무너뜨린 마을공동체에서 외친 "평화"

사진보기

17일차 행진단은 군산 미군기지 옆 하제마을을 돌아봤습니다. 이 마을은 인구가 약2000여 명이 되는 살기좋은 마을이었으나 새만금방조제와 미군기지로 인해 지금은 주민 대부분이 이주를 해 유령마을이 되어가는 곳이었습니다.
군산 미군기지 인근에는 수 년 동안 기름유출 사고로 농수로가 오염되는 사고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주민들은 비행기 이착륙으로 인한 심각한 소음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미군이 군사용지로 지정하고 공여지로 방치되어 있는 빼앗긴 땅에 울분을 토해냈습니다.
은파유원지 군사평화문화제는 이러한 미군기지의 문제를 알리고, 생명평화대행진의 평화의 걸음을 나누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생명평화대행진 릴레이 연속기고 (프레시안)

⑤ "침묵의 행진, 귀기울이면 들리는 소리" (정정훈/수유너머N)

1987년과 2012년의 목소리들

2012년이 정치의 해라는 말을 굳이 꺼내지 않아도 현재 한국 사회는 곧 다가올 12월 대선에 온통 관심이 쏠려있다. 연일 언론매체는 안철수, 문재인, 박근혜 후보의 언행으로 콘텐츠를 채우고 있으며 국민들은 이들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소위 진보개혁진영은 야권뿐만이 아니라 시민사회와 사회운동진영이 모두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어내야 한다는 데에 뜻을 모으고 있다.

그리고 MB정권의 반민주적이고 반서민적인 국정운영과 소수 기득권층을 위해 다수 민중들의 삶을 급속하게 불안정하게 만든 통치방식에 분노하는 국민들 역시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다. 또한 야권, 시민사회단체와 사회운동진영, MB와 새누리당 정권에 염증을 느끼는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반드시 야권후보단일화가 필요하다는 데에 공감하고 있다...(전문보기)

④ "우리 가슴을 풀어놓고 이야기합시다"(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상임이사)

③ 밀양 송전탑 현장에서 (이계삼/ 765kV송전탑 반대 故이치우열사 분신대책위)

② 더는 삶을 파괴하지 말라는 절규의 연대 (유흥희/ 금속노조 기륭전자 분회장)

① 절단의 시대, 생명의 행진 (이진경/ 수유너머N 연구원)

 

[내일의 발걸음] 대행진 18일차(10/22) 일정 - 청주

11:00 청주도착
11:10~12:10 오전행진            
12:10~13:00 점심식사
13:00~15:30  오후행진
강서동사무소 → 공단오거리 → 사창사거리 → 사직사거리 → 성안길입구(6.5㎞)

16:00~17:00       선전전              
18:30~20:00       촛불문화제 (성안길 입구)

11월3일(토) 우리의 바람을 담은 "바람버스" 타고, 서울에서 만나요!!

* 대행진 주요일정

10/28 (일) 13시, 2차 민회(평택 쌍차공장앞)

10/29~11/2 수도권행진
(평택-오산-수원-안산-인천)

11/3 (토) 여의도광장(10시)-용산참사현장(12시)-국방부(2시)-서울역 쌍차단식(4시)-서울광장(6시)

[2012생명평화대행진]
http://cafe.daum.net/walk4peace / skyact1103@daum.net / 02) 777-0641

* 까페에서 대행진 일정 및 일일 활동 사진 등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덧말
이름 비밀번호
쓰기 목록 추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