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작성자
대책위
제목

구술집 "여기 사람이 있다" 판매중입니다

작성일
2009.03.29 20:52:54
조회수
6,093
추천
0
문서 주소
http://mbout.jinbo.net/webbs/view.php?board=mbout_6&id=165
첨부파일1
yongsanbook.jpg size: 873.7 KB download: 1041
첨부파일2
yongsanbook2.jpg size: 562.2 KB download: 1068

 

[구술집] 대한민국 개발 잔혹사, 철거민의 삶

 

"여기 사람이 있다" 판매중입니다.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으며 현장 구매시 10,000원(시중 판매가 : 13,000원)의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문의 : 용산범대위 (02-795-1444 / mbout@jinbo.net )

 

 

「목차」


책을 내며|연정|6

‘용산’에서 확인하는 지독하게 불편한 진실|박래군|10


주택공사라는 ‘골리앗’과 싸워 이기다

성낙경|고양시 풍동|조혜원|19


땅도 쳐다보고 하늘도 바라보며 내 집에서 살고 싶다

유순분|광명시 광명6동|안미선|35


저는 꽃이에요

조명희|서울시 천왕동|김일숙|55


나는 정의감에 불타가지고 처음에 시작했어요

정삼래|서울시 흑석동|자그니|73


집 평수 넓히려는 사람들 마음속에 폭력이 있어요 

인태순(전국철거민연합 연대사업위원)|김순천|87


도망가는 것밖에 없더라고요. 그래서 망루로 올라왔어요 

철거민 7명|용인시 어정|김형석|101


중요한 건 침묵하지 않는 거예요

이영희|서울시 용산동5가|라흐쉬나|121


없는 사람은 아예 없고 있는 사람은 아주 많고

박명순|성남시 단대동|박해성|135


재개발은 누구한테나 다 올 수 있는 일이에요

김창수|성남시 단대동|연정|153


혼자 가는 길 아니라네

남경남(전국철거민연합 의장)|김미정|173


여기가 내 집이네, 내 집

최순경|서울시 용산4구역|이호연|191


그 노래가 이렇게 내 가슴을 울릴지 몰랐어요

박선영|서울시 용산4구역|이선옥|207


내 꿈과 희망이 그렇게 터무니없는 것인가요?

지석준|서울시 순화동|강곤|223


뭐 하나 밝혀진 게 없어요

정영신(故 이상림 씨 막내며느리)|도루피|243


내가 아버지였어도 같은 선택을 했을 겁니다

윤현구(故 윤용현 씨 장남),

이상현(故 이성수 씨 차남),

양종민(故 양회성 씨 차남)|장일호|265


조세희 작가에게 듣다|이 선을 넘으면 위험하다|박수정|285

뉴타운·재개발 사업 바로알기|이주원|301

 

 

 

덧글 쓰기
[R9LJRU] 이 문자열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