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및 보도자료

작성자
대책위
제목

[논평] 용산참사 유가족 등 한국공항공사(2013년 사건당시 사장 김석기) 앞 연행 사건 집시법 및 업무방해죄 모두 무죄 판결에 대한 논평

작성일
2016.09.22 19:50:34
조회수
535
추천
0
문서 주소
http://mbout.jinbo.net/webbs/view.php?board=mbout_15&id=310
첨부파일1
press20160922.hwp size: 240.5 KB download: 87
용산 살인진압, 김석기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다!

용산참사 유가족 등 한국공항공사(2013년 사건당시 사장 김석기) 앞 연행 사건
집시법 및 업무방해죄 모두 무죄 판결에 대한 논평


22일 서울남부지법 제1형사부(재판장 강태훈)는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 김석기(현 새누리당 국회의원)가 낙하산 사장으로 있었던 한국공항공사 앞에서 2013년 유가족들과 활동가들이 강제 연행된 사건 관련 업무방해 등 사건의 항소심에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해산명령 불응)과 업무방해에 대해서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1심(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서영효 판사 / 2015년 11월)에서는 집시법 위반(해산명령 불응)에 대해서는 무죄로 업무방해에 대해서는 유죄로 판결했으나, 오늘 항소심 재판부는 업무방해 역시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집회에 대한 해산명령이 적법하기 위해서는 진행된 집회 또는 시위가 ‘신고의 목적, 일시, 장소, 방법 등의 범위를 뚜렷이 벗어나는 행위’에 해당하여야 하고, ‘집회 또는 시위로 인하여 타인의 법익이나 공공의 안녕질서에 대한 직접적인 위험이 명백하게 초래된 경우’여야 하는데, 이 사건 당시 경찰의 해산명령은 “신고범위를 현저히 일탈한 행위로 질서를 유지할 수 없는 집회·시위에 대하여 발령된 것이 아니”므로 적법한 해산명령이 아니라고 보아 해산명령 불응에 대해 무죄라는 원심의 판결을 인정하고,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또한 주차장 차량출입 차단기 앞에서의 피켓시위를 업무방해로 판결한 원심에 대해서는, 피고인들이 적극적으로 차량 진입을 막는 행위를 하지 않았고, 다른 출입구로 한국공항공사 직원 등이 차량을 출입할 수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사회상규에 위반하지 않는 정당행위로 판단해 업무방해도 무죄를 선고하였다.

본 사건은 2013년 11월 13일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 김석기(2009년 당시 서울경찰청장)가 낙하산 사장으로 있는 한국공항공사 앞에서 유가족들과 활동가들이 피켓시위를 하던 중 주차장 차단기 부근에서 한국공항공사 직원이 용산참사 유가족을 폭행하여 넘어뜨린 데 대해 항의하며 사과를 요구한 행동을 경찰은 해산명령에 불응했다며 업무방해 및 집시법 위반 혐의로 연행했었던 사건으로, 이후 검찰은 유가족과 활동가들에게 벌금 100만원~300만원(3명 각 300만원, 2명 각 100만원 총 1100만원)에 약식기소 했다. 이에 약식명령에 불복한 피고인들이 2014년 9월 정식재판을 청구해 재판을 진행해 왔던 사건이다.
당시 김석기는 언론을 통해서는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 애도의 뜻을 표명할 용의가 있다”고 하고선 오히려 유가족들에게 한국공항공사 출입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며 기만하고, 아침마다 공항공사를 찾아가는 유가족들을 사설 경비용역까지 동원해 공항공사 주차장에조차 접근을 막으며 폭력적으로 끌어내기 일쑤였다. 결국 사건당시 1인 시위를 하던 유가족들을 끌어내고 폭행해 119까지 실려 간 상황에서 항의하는 유가족과 활동가들을 사설 용역을 부리듯 경찰력까지 동원해 강제 연행했던 사건이었다.

이번 판결은 용산참사 살인진압 책임자 김석기의 사과를 요구하는 유가족들의 투쟁이 정당했고 이에 대한 경찰과 검찰이 과잉 대응을 하여 경찰력과 기소권을 남용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는 용산참사와 관련한 경찰과 검찰의 모습을 그대로 답습하는 것으로서 한 치도 달라지지 않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김석기는 공기업 낙하산 사장의 임기를 채우지도 않고 중도 사퇴하며, 새누리당의 텃밭인 경북경주에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고 국회의원 선거에 나와 20대 국회의원이 되었다. 기가 막히고 원통할 노릇이다.

용산참사, 이제 몇 개월 후면 8주기가 된다. 하지만 여전히 유가족들과 피해자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다. 지금은 비록, 김석기와 국가폭력의 책임자들이 승승장구 하고 있을지 모르지만, 용산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김석기를 비롯한 살인진압, 살인개발의 책임자들을 반드시 정의의 법정에 세울 것이다.

2016년 9월 22일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천주교인권위원회
덧글 쓰기
[IB84VP] 이 문자열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