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및 보도자료

제목 [故 백남기 농민 추모 성명] 살인정권 물러나라! 은폐조작, 부검시도 중단하라!
번호 311 분류   조회/추천 746  /  75
글쓴이 대책위    
작성일 2016년 09월 26일 15시 40분 22초
故 백남기 농민 추모, 용산참사 진상규명위 성명
살인정권 물러나라! 은폐조작, 부검시도 중단하라!


317일간 사경을 헤매던 백남기 농민이 끝내 유명을 달리하셨다. 박근혜 정권의 국가폭력의 잔혹함이 결국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 박근혜 정권은 살인정권이다.

317일전인 2015년 11월 14일, 국민을 죽음으로 내모는 박근혜 정권에 맞선 민중들의 총궐기를 정권은 폭력기구로 전락한 경찰 공권력을 동원해 살인적인 물대포를 직사하며 진압했다. 그 날의 진압 장면은 2009년 1월 20일, 용산 망루가 검붉게 타오르기 직전까지의 무자비한 물대포 진압을 보는 것 같아 끔찍했다.

살인진압 책임자들이 처벌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처벌은커녕 사과 한마디도 없다. 오히려 당시 진압작전 지휘 책임자인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물대포 살수가 경찰 매뉴얼도 어긴 무리한 진압이었다는 질책에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용산참사 진압도 위법하지 않다고 판결됐다’고 뻔뻔하게 말했고, 심지어 최근 청문회에서는 "사람이 다쳤거나 사망했다고 무조건 사과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말해, 가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받았다.

특히 경찰의 고인에 대한 부검 시도는 인면수심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사인이 분명함에도 시신을 훼손하면서까지 부검을 시도하려 하는 것은, 사망 책임을 회피하기위한 은폐조작의 시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 용산참사 당시에도 유가족 동의 없는 강제부검이 8년이 다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의혹으로 남아있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당연하게도 법원이 오늘 새벽 영장을 기각했지만, 검경은 재청구를 검토하겠다고 한다. 끝까지 책임회피를 궁리하는 저들의 뻔뻔함에 치가 떨린다.

부검 시도를 중단하라! 책임자를 처벌하라! 살인정권, 박근혜 정권 물러나라!
그것이 일평생을 정의의 길을 걸어오다 죽임당한 故 백남기님을 조금이라도 편안하게 모시는 길일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살인정권하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아 있는 우리들의 삶을 지키는 길이다.

국가폭력에의해 희생당한 용산참사 철거민들의 유가족들과 진상규명위원회는, 또 다시 국가폭력으로 희생당한 故 백남기님을 추모하며, 고인의 마지막 길이 조금이라도 평안할 수 있게, 함께 추모하고 싸워갈 것이다.

2016년 9월 26일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

  
덧말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
이 게시판은 도배방지 기능이 작동중입니다. 아래 보이는 문자열을 직접 입력해 주세요.
문자는 마우스로 복사할 수 없습니다.
직접 입력
쓰기 목록 추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