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게시판

욕설 및 비방, 광고글, 도배 글은 삭제됩니다.

작성자
월담선생
제목

중, 철거민 분신 사망 ‘일파만파’ - 그래도 한국보다는 낫다!

작성일
2009.12.04 22:11:17
IP
조회수
1,093
추천
0
문서 주소
http://mbout.jinbo.net/webbs/view.php?board=mbout_4&id=5340

 중국의 한 주부가 철거반원의 주택 철거에 맞서다 분신 자살한 사건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당국은 주민의 폭력적인 저항이 초래한 비극이라며 철거 반대에 가담한 사람들은 구속한 데 반해 네티즌들은 무분별한 공권력 집행이 부른 폭거라며 비판하고 있다.

지난달 13일 쓰촨성 청두시에 사는 한 가구에 30여명의 철거반원이 들이닥쳤다. 포크레인을 앞세우고 망치와 방패로 무장한 이들은 철거에 나섰다. 가족들은 친인척까지 불러 저항했다. 난투극이 벌어졌고 이를 보다 못한 부인 탕푸전(47)이 3층 옥상으로 올라가 몸에 석유를 뿌리고 분신했다. 탕푸전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지난달 29일 숨졌다.

사건 발생 후 경찰은 탕푸전의 가족과 친척 10여명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구속했다. 청두시 당국은 "철거반원들이 진입하면서 탕푸전의 가족 친지들과 난투극이 벌어졌고 이 와중에서 탕푸전이 분신을 시도했다"며 탕푸전의 사망을 폭력 불법저항 탓으로 돌렸다. 그러나 가족들은 "무장한 철거반원들에게 무차별하게 구타당했다"면서 이를 참지 못한 탕푸전이 분신 자살을 기도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심지어 탕푸전이 "철거반원이 철수하면 대화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면서 그의 죽음은 공권력에 의한 학살이라고 주장했다.

탕푸전의 분신은 중국의 고질병인 도시건축물 강제철거 문제를 부각시켰다. 특히 분신 장면이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으로 방영되면서 대륙의 네티즌이 분개하고 있다. 다만 청두시의 지역언론은 이 사건에 침묵하고 있어 보도통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중국신문망 등에는 연일 "정부는 철거반원들의 분신 방조를 엄정히 처리하라"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공권력 앞에 무력한 탕푸전은 죽음으로밖에 항거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철거민에 대한 동정 여론도 높다.

청두시는 3일 "강제철거의 책임을 물어 구청 도시관리국장을 정직시키고 조사에 착수했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철거는 합법적인 집행이었다"며 종전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베이징이공대학 후싱더우 교수는 "사람 목숨보다 개발과 이익을 앞세우는 사회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대책을 촉구했다. 중국정법대 차이딩젠 교수는 "전인대에서 강제철거에 대한 조례를 다시 손질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그래도 중국 정부는 양반이네. 한명 죽었는데 구청도시관리국장을 정직시키니...

이 나라는 다섯명 죽여놓고도 그 후 1년이 넘도록 끝없는 탄압과 경찰의 도발만 계속되니...

 

 

 

 


덧글 쓰기
[7EZDLU] 이 문자열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