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대책위
제목

‘용산참사’ 김석기 前서울청장, 오사카 총영사로 복귀

작성일
2011.01.10 19:41:35
조회수
842
추천
0
문서 주소
http://mbout.jinbo.net/webbs/view.php?board=mbout_7&id=24309

‘용산참사’ 김석기 前서울청장, 오사카 총영사로 복귀

 

경향신문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

입력 : 2011-01-10 10:19:40ㅣ수정 : 2011-01-10 15:36:50 2009

원문주소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1101019401&code=910100

 

2009년 ‘용산 참사’ 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김석기 전 서울경찰청장(56·현 자유총연맹 부총재)이 10일 주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내정됐다. 레임덕 차단을 위해 충성했던 사람들은 끝까지 챙긴다는 MB(이명박 대통령)식 보은인사, 오기인사의 단면을 또 드러낸 셈이다.

외교부가 확정한 40명 가까운 재외 공관장 내정자에 따르면 김 전 청장은 재일 교민들의 44%(26만명)가 거주하는 오사카 총영사에 내정됐다. 공관장 내정자들은 지난해 말 정해질 예정이었지만 “애초 외교부가 올린 안에 청와대가 원하는 ‘참신한’ 인사가 포함되지 않아 두 차례나 반려됐으며 세번째로 올라간 수정안이 결국 청와대의 재가를 얻었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김 전 청장이 외교부가 마련한 첫 인사안에 포함돼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또다른 외교부 관계자는 “윗선과 협의해서 결정했다”고 답했다. 외교부 측은 김 전 청장이 외시(15회) 출신으로 1994~97년 오사카 총영사관에서 근무했고, 2000~2004년 주일대사관 외사협력관을 지냈다는 점에서 적임자라는 입장이다.

김석기 전 청장 후보자가 지난 2009년 2월 용산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김 전 청장은 경찰청장에 내정된 직후인 2009년 1월20일 용산 남일당 건물 입점 상인들이 건물 철거에 맞서 저항하자 대테러업무를 담당하는 경찰특공대를 투입,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불이 나 시민 5명과 의경 1명이 숨지는 사건을 초래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무전기를 꺼두었다”며 책임론을 부인했지만 자신이 직접 지시한 무전기 녹음 내용이 공개됐고, 결국 경찰청장 후보자를 사퇴했다. 이 대통령은 그의 사퇴를 두고 “아까운 사람이 나간다”며 아쉬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청장은 사퇴 후 법정의 증인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언론 인터뷰와 관변단체 강연을 통해 “미국 경찰이었으면 발포했을 것” “경찰 진압이 잘못이라는 판결이 난다면,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또한 사망 355일 만에 치러진 용산사건 철거민들의 장례식에 대해서는 “범법자들의 유가족에 돈을 줄 수 있는가?”라고 말한 바 있다.

용산참사 진상규명 및 재개발 제도개선위원회 이원호 사무국장은 “무리하게 공권력을 투입해 무고한 목숨을 앗아간 책임자를 중요한 공직에 앉히는 이명박 대통령이 정말 용산참사에 대해 반성했는지 궁금하다”며 “이 대통령은 오만함으로 가득한 국민모독 인사, 오기 인사를 중단하고, 김씨의 총영사 내정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용산참사 진상규명위는 철거민 사망 2주기를 앞두고 추모사업을 준비 중이다.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